[지역의사생활99_정읍] 샘골이야기
11,000원

저자: 선우훈

출판사: 삐약삐약북스

출판일: 2021년 11월08일 

페이지: 110p

사이즈: 12.8x19.0x0.7 mm 

ISBN: 979-11-91615-06-7

ISBN: 979-11-91615-01-2 (세트)


작품 소개

"이승만이 하필 정읍에서 한 말 때문에 할아버지는 고향을 잃었고, 나는 그 여파로 어찌저찌 정읍이 고향이 된 셈이다. 가끔 돌아가신 할아버지를 떠오를 때마다 나는 생각한다. 고향이란 무엇일까? 내가 태어난 곳? "

서울에서 태어난 작가 선우훈이 전라북도 정읍을 두번째 고향으로 가지게 되면서 알게 된 정읍의 놀라운 세가지 이야기. 


작가 소개

선우훈 작가님은 한 점 한 점 찍어 그리는 도트 기법으로 그림과 내용 또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보여주며 DAUM웹툰 <데미지 오버 타임>, 버프툰 <나의 살던 고향은>등 만화가로서의 활동 뿐 만이 아니라 평론가, 시각예술가로서도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.


출판사 서평

내가 자라던 순간마다, 별 것 아닌 일상들이 따뜻하게 기억 한 편에 쌓여있는 곳. 우리는 그 땅을 고향이라고 부릅니다. 누군가에겐 별 의미 없지만, 누군가에겐 아주 큰 의미일 수 있는, 그런 곳이기도 합니다.

바위가 쪼개져 자갈이, 자갈이 쪼개져 모래가 되듯 내가 선 고향의 시간은 켜켜이 쌓인 역사의 시간들입니다. 그 시간의 조각들이 모여 나를 ‘나’로 만들죠. 그런데, 내가 선 고향의 이야기가 사실은 이 땅의, 그리고 어쩌면 아시아 전체의 역사를 뒤흔들었을지도 모른다면 어떨 것 같나요?

선우 훈 작가의 <샘골 이야기>는 작은 도시, 정읍의 이야기를 다룹니다. ‘우물 마을’이라는 뜻의 정읍은, 교과서에 딱 세번 등장합니다. 바로 정읍사, 동학 농민 혁명, 그리고 이승만의 정읍 발언. 만화에서 딱딱한 역사 얘기를 한다고 뒤돌아서려고 했다면, 잠시 멈춰 <샘골 이야기>를 들어보세요.

선우 훈 작가가 살았던 고향, 그래서 작가에게 의미가 생겨난 고향의 역사를 따라 읽다 보면, 나를 이루는 것들에 대해 다시한번 묻게 됩니다. 선우 훈 작가 특유의 스타일, 도트로 찍어낸 그림을 따라 읽다 보면 여러분도 이 질문에 도달하게 될 거예요. <데미지 오버 타임>으로 데뷔해 미술 작품과 만화를 함께 작업하는 선우 훈 작가의 <샘골 이야기>입니다.